본문 바로가기

분류 전체보기

(3369)
Strasbourg 구시가지 일강 옆에 있는 카페, 관광객 그리고 거리의 화가 모습 여유롭고 한가한 모습이다. 구시가지의 좁은 골목길 광경 중세 모습을 유지하고 있는 다른 유럽의 도시들과 마찬가지로 골목에서 가끔씩 마주치는 카페 모습 스트라스부르의 대표적인 자랑거리인 쿠텐베르그 광장 오른쪽에 보이는 동상이 쿠텐..
스트라스부르의 구시가지~ 작은 프랑스 스트라스부르는 독일 국경과 불과 3킬로미터 밖에 떨어져 있지 않아 독일과 프랑스의 전쟁 결과에 따라 지배 관계가 달라지기도......... 그래서 건물 외형이 매우 독일적이다. 또한 이 스트라스부르는 우리에게도 매우 친숙한 소설 알퐁스 도데의 마지막 수업의 무대이기도 하다~ 구텐베..
스트라스부르의 노트르담 대성당 노트르담 대성당의 측면 모습 거리의 골목길을 누비다 멋진 건물을 만났다 싶었다. 측면을 돌아 정면으로 가니 작은 광장과 수많은 사람들을 보게 되었는데 그 광장에서 건물의 끝을 보기가 너무 힘겹다. 스트라스부르의 스카이라인을 형성하고 있는 이 대성당 첨탑의 높이는 142미터라고 한다. 건물..
작은 프랑스 La Petite France 스트라스부르를 보여줄 때 항상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그림이다. 구시가지 전체를 이르강이 휘감아 돌고 도시를 감싸고도는 유유히 흐르는 강가에 늘어서 오래된 가옥과 동화속 나라을 연상케 하는 앙증맞은 작은 프랑스 1998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곳이다. Petite France라고 쓰여진 다리..
스트라스부르를 가다......... 아침에 파리를 떠나 쉬엄쉬엄 오다보니 스트라스부르에 도착했을 때는 하루해가 저물어 가고 있었다. 복잡한 시내를 통과하고 숙소를 �느라 두리번거리다 만난 스트라스부르의 첫인상이다. 평화롭고 전원적인 풍경이 무척이나 인상적이었다. 고속도로를 달려 오면서 많은 생각들..
광한루원 오작교 아래의 잉어들
하동 포구
하동 송림공원의 소나무들
파리를 떠나며........ 프랑스 고속도로 톨게이트 메츠를 거쳐 독일 국경과 인접해 있는 스트라스부르그로가는 E50 고속도로 입구인 파리 외곽의 톨게이트 전경~ 프랑스의 고속도로는 모두 유료이다. 독일의 유명한 아우토반은 무료인 반면... 무료인 독일의 고속도로가 진출입에는 부담이 없어 좋았지만 시설..
Flower
베르사유 궁전의 대정원 라톤의 샘과 궁전의 전경 정원에는 신화를 모티브로 한 수많은 조각상과 연못 조형물들이 배치되어있는 우거진 숲과 화단들이 훌륭한 조화를 이루고 있다. 라톤의 샘에서 녹색 융단을 거쳐 대운하까지 이어지는 정원의 장대한 모습 궁전 바로 앞의 물의 정원에서 보는 모습이다. 많은 절..
강화 석모도로 가는 뱃길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