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나라 둘러보기/서울

아름다운 꽃들이 만발해 있는 초가을의 선유도 공원~

 

선유도 공원을 반 바퀴 돌고 다시 처음 공원으로 들어선 선유교 쪽으로 걸음을 하는데

 

드넓게 조성해 놓은 꽃밭이 나타난다.

 

 

제일 먼저 눈에 띈 것은 국화인데, 가을의 상징이랄 수 있는 국화도 특별히 찾아가지 않으면 보기가 힘든 요즘인지라

 

반갑기 그지 없다.

 

 

 

 

 

 

 

 

 

 

 

국화와 함께 다른 가을꽃들도 많이 심어져 있다.

 

 

 

 

 

 

 

 

 

 

 

아름답기만 하다.

 

 

꽃 이름이 뭐가 그리 대수인가?

 

그저 있는 그대로의 아름다움을 몸과 마음으로 느껴보기로 한다.

 

 

 

 

 

 

 

 

 

 

 

 

 

 

 

 

 

 

 

꽃 정원에 이어 푸르름이 가득한 숲이 길을 잇는다.

 

 

 

 

 

 

 

정원 입구에서부터 보이던 이 키 큰 나무는 뭐지~?

 

 

무척 익숙한 이름이 쓰여 있다.

 

미류나무~

 

 

이게 미류나무였구나~~ㅎ

 

 

 

 

 

 

 

무궁화도 심어져 있는 데 무척 깔끔한 모습이다.

 

 

잘 관리된 무궁화가 예쁘기만 하다.

 

 

 

 

 

 

 

높이 올라간 나뭇가지에서부터 가을이 내려오기 시작한다.

 

 

조금 더 있으면 이 거대한 나무들도 옷을 갈아입겠지~?

 

 

 

 

 

 

 

녹슨 철판 위에 다양한 사람들의 추억이 가득 담겨 있다.

 

 

잘 조성된 산책길을 따라 조용한 산책을 이어간다.

 

 

 

 

 

 

 

새로 조성했다는 선유도 이야기 앞 모습이다.

 

 

 

 

 

 

 

하늘 높이 올라간 미류나무~

 

 

미류나무 키가 크긴 크구나~~ㅎ

 

 

 

 

 

 

 

선유정수장에서 사용했던 우수 방류 밸브라고~?

 

 

 

 

 

 

 

조용히 앉아서 담소를 나누고 있는 아주머니들~

 

혼자서 한적한 숲길을 걷고 있는 내방객~

 

 

모두가 멋진 그림이 되는 아름다운 선유도 공원의 풍경이다.

 

 

 

 

 

 

 

 

 

 

 

감나무도 있네~

 

 

발갛게 익어 가는 감이 계절이 변하고 있음을 실감 나게 해 준다.

 

 

 

 

 

 

 

철거되지 않고 공원의 일원으로 남아 있는 과거의 정수 시설 모습이다.

 

 

 

 

 

 

 

담쟁이가 계단을 타고 오르는데 우리도 올라가 볼까~?

 

 

 

 

 

 

 

 

 

 

 

 

 

 

 

어느덧 다시 되돌아온 카페 앞 모습이다.

 

 

우리가 처음 이곳에 발을 디뎠을 때는 적막감만 감돌았는데, 그 사이 카페를 찾은 사람들이 제법 된다.

 

 

 

 

 

 

 

카페에서 바라본 한강 모습이다.

 

 

 

 

 

 

 

카페 주변의 아름다운 꽃들이다.

 

 

 

 

 

 

 

이곳에서 보이는 강북의 지명과 건물들을 상세히 안내해 놓았다.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