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orth Africa 여행

(61)
이집트 전통음식을 맛 보고 죽은 자의 땅으로 불리는 네크로폴리스로~ 카이로의 나일 강변에서 본 카이로 타워와 게지라 Gezirah 섬 모습이다. 게지라는 아랍어로 섬이라는 뜻으로, 이 섬이 파라오의 아기 박해를 피해 갈대 상자에 넣어 나일 강의 갈대숲에 숨겨놓 은 아기 모세를 왕녀가 발견하여 건져냈다는 '성서의 땅'이라고 한다. 이 섬에는 타흐리르 공원, 카이로 타워, 현대 미술관, 오페라 하우스, 박물관 등이 있다고 하고~ 카이로의 상징인 카이로 타워 Cairo Tower는 높이가 187m의 원통 모양의 기념건축물인데, 16층의 맨 꼭대기 전망대에 서 나일 강, 카이로 전경, 그리고 멀리 피라미드까지 볼 수 있다고 한다. 이집트 박물관에서 나일 강의 타흐리르 다리를 건넌 곳이 게지라 섬이다. 카이로는 2천 년의 역사를 가진 유서 깊은 고도 古都인데도 이집트의 다른 도시..
선사시대부터 로마시대까지 약 4천 년에 걸친 유물이 소장되어 있는 이집트 박물관~ 카이로의 세계적인 고대 이집트 박물관은 프랑스 고고학자인 오귀스트 마리에트 Auguste Mariette (1821~1881)의 고대 이집트에 대한 열정이 없었다면 존재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한다. 마리에트는 1858년 카이로 시내 나일 강변의 불라크에 작은 규모의 이집트 고대 유물 관리국을 창설했는데, 이것이 이집트 박물관의 전신이라고 한다. 그의 사후 1890년 나일 강이 범람하는 바람에 이 유물들은 기자에 있는 이집트 부왕 관저로 옮겨지고, 이후 마스페로, 모르강 등 프랑스 인들의 유적 발굴에 힘입어 유물이 급증하게 되었고 늘어나는 유물들을 별도로 보관, 전시할 수 있는 건물이 필요해지자, 1902년 네오클래식 양식으로 현재의 박물관이 건립되기에 이르렀다고 한다. 신왕국 제18왕조의 투트메스 3세 두..
이집트 박물관에 전시되어 있는 아름다운 보석 공예품들~ 카이로 이집트 박물관의 보물실은 수천 년 동안 제작된 이집트 보석 공예품을 소장하고 있다. 금은을 포함해 다양한 보석들로 만들어진 공예품들이 내뿜는 강렬한 채색은 이집트 신화와 각종 상징들의 의미를 전하고 있는데, 세련된 디자인, 깊은 상징적 의미, 그리고 무엇보다 큰 변화 없이 지속되어 온 양식의 통일성은 수천 년이 지난 지금도 보는 이들의 감탄을 불러일으킨다. 고대 이집트에서는 망자의 무덤에 보물을 함께 묻곤 했다. 이런 이유로 아주 옛날부터 이들 보물을 노린 도굴꾼들에 의해 파라오의 고분은 물론이고 기타 다른 묘와 신전 등이 여러 차례 도굴을 당했다. 특히 미라가 있는 고분의 경우에는 도굴이 심해 상당한 양의 유물들이 약탈당했고, 아직 발굴되지 않은 채 땅 속에 묻혀 있는 보물들도 많을 것으로 추정..
이집트 박물관 Egyptian National Museum에서 본 수많은 이집트 유물들~ 투탕카멘의 황금 마스크다. 11kg의 황금으로 만들어진 이 마스크는 이집트 유물 발굴 사상 최대의 업적 중 하나로 손꼽힌다. 수천 년이 지났건만 옛날의 화려함과 위엄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어 오히려 영생을 간절히 원했던 인간의 한계를 더욱더 강조하고 있는 파라오 투탕카멘 미라의 머리와 가슴 윗부분을 보호하던 이 황금 마스크는 어린 시절의 미소년 얼굴을 하고 있는데, 이는 실제 모습이기보다는 이상화된 모습이라고 한다. 두터운 입술, 갸름한 얼굴, 크고 인자한 눈매와 둥근 눈썹 등은 아케나톤 시대의 마스크에 자주 등장하는 특징이라고 하며, 마스크에 나타난 파라오 투탕카멘은 네메스라고 하는 줄무늬가 있는 두건을 착용하고 있는데, 네메스는 오직 파라오만 착용할 수 있는 두건이었다고 한다. 정수리 부분에는 파라오를..
'신들의 요람'이라고 일컬었던 옛 헬리오폴리스, 이집트의 수도 카이로로~ 아스완에서 국내선으로 약 1시간 30분의 비행 후 도착한 카이로 공항이다. 카이로 공항 일대가 일찍이 헤로도토스가 '신들의 요람'이라고 일컬었던 옛 헬리오폴리스라고 한다. 이곳은 고대 이집트의 최고신인 태양신 신앙의 중심지로 인류 역사상 가장 오래된 신화 중의 하나인 헬리오폴리스의 천지창조 신화가 탄생한 '신화의 땅'이기도 하다. 카이로 공항을 빠져나와 카이로 시내로 들어서면서 담아본 모습 들이다. 차창으로 보이는 모스크 모습이다. 이집트에 그리스도교가 전파된 것은 기원 42년 무렵이었다고 한다. 복음 전도사이며 마가복음을 쓴 성 마가 St. Mark가 네로 황제의 박해를 피해 로마에서 알렉산드리아로 오면서 그리스도교를 이집트에 전파했고, 그리스도교가 일신교로서 새로운 종교인데도 이집트인들은 생소하게 여..
아스완 필레 Philae 섬의 이시스 신전에서 펼쳐지는 '소리와 빛의 향연'을 구경하고~ 안마당에서 본 이시스 신전 모습이다. 아스완 댐이 완공된 후로 강물이 불어나면 일 년에 몇 개월씩 신전이 물에 반쯤 잠겼다고 한다. 그랬던 것이 아스완 하이 댐의 완공으로 신전이 완전히 강물에 잠기게 되었고, 다행히 신전은 유네스코의 도움으로 필레 섬 옆에 있는 아길키아 Agilkia 섬으로 옮겨 수몰을 면했다고 한다. 신전을 약 4만 개의 블럭으로 잘라서 옮기는데 1972년부터 1980년까지 8년이나 걸렸다고 한다. 이때 이시스 신전 외에 넥타네보 1세 신전과 하트호르 신전 유적, 그리고 신전의 선착장으로 사용했던 로마 황제 트라잔의 미완성 키오스크 Kiosk : 신전선착장도 함께 옮겼다고 한다. 첫째 탑문을 지나 안마당에 들어서면 서쪽에 신 호루스의 탄생을 상징하는 탄생의 집 맘미시 mammisi가 ..
나일의 진주라고 불리는 아름다운 필레 Philae 섬의 이시스 신전으로~ 호텔 룸에서 내려다본 나일 강 모습이다. 서산으로 해는 기울어 나일 강에도 서서히 어둠이 내리고 가로등 불빛이 반짝이기 시작한다. 우리는 필레 섬의 이시스 신전으로 갈 채비를 하고~ 도시의 불빛이 반짝이기 시작할 때 우리는 필레 섬으로 향한다. 나일 강 건너편의 암석으로 이루어진 사막의 붉은 조명이 아름다운 풍경을 선사해 준다. 이시스 신전으로 가는 선착장에 마련된 기념품점 모습이다. 이시스 신전의 매표소다. 이시스 신전에서 펼쳐지는 '소리와 빛의 향연'에 대한 안내판이다. 매일 펼쳐지는 이 프로그램은 영어, 불어, 아랍어로 각기 다른 시간대에 진행되는데, 수요일인 오늘 우리는 7시 45분에 시작하는 영어로 진행되는 공연을 보게 된다. 입구에 몰려든 관광객들 모습이다. 입구를 지나서 선착장으로 향하는 중..
이집트 아스완의 강변 산책길을 걸으며 느껴본 나일 강의 정취~ 나일 강변에 정박해 있는 관광객을 위한 대형 크루즈선들 모습이다. 도로변의 마차도 분명 관광객을 위한 시설인데 그 규모면에서는 실로 어마어마한 차이다~ㅎ 도시락까지 챙겨 가지고 다니시나~ 도로변의 모스크 모습이다. 혹시 무단횡단을 하시는 거 아닙니까~? 연이어 정박해 있는 크루즈선들 모습이다. 나일 강과 도로변의 풍경을 즐기며 계속 산책길을 이어간다. 도로 반대편에 특이한 문장을 한 건물이 보여 살펴보니 Aswan Governorate라 쓰여 있다. 아스완의 관공서인 모양이다. 다시 눈을 돌려 바라본 나일 강 풍경이다. 삼거리가 나오는 이곳의 가운데 길을 따라가면 아스완 역이 나오는데 도로 중앙에 배 모형의 조형물이 세워져 있다. 나일 강을 따라서 이어지는 도로변의 보도 위 모습이다. 당당하게 도로를 횡..
아스완 나일 강변의 호텔 정원에서의 여유로운 한 때를 보내고~ 호텔을 나서서 강변으로 가본다. 호텔 본관 앞의 도로를 건너니 호텔의 또 다른 시설들이 나온다. 강변의 호텔 모습이다. 잘 조성된 야외 풀장이 있고 풀장 주위로 선베드도 놓여 있다. 호텔의 야외 풀장 모습이다. 풀장 너머의 나일 강 모습이고~ 바로 옆에는 대형 크루즈선도 정박해 있다. 풀장 앞에서 담아본 호텔 모습이다. 나일 강변 모습이다. 나일 강변의 이곳에도 객실이 마련되어 있고 정원이 깔끔하게 잘 조성되어 있다. 강변에 매어 있는 펠루카다. 펠루카의 돛을 만지고 있는 친구들 모습이 보이는데 어디 출항하려 하시는가~? 강변의 호텔 정원 주변 모습이다. 풀장 주변에 호텔 서비스 공간도 마련되어 있는데 손님이 없어서인지 한가한 모습이다. 풀장을 온통 혼자서 전세를 낸 듯한 꼬마 손님이다. 호텔에서 준비해..
우리와는 조금 다른 이집트 아스완의 마트를 구경하고~ 호텔에서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위치한 아스완의 마트에 들어선 모습이다. 상품 진열 모습이나 영어로 표기된 상품들은 그리 낯선 모습은 아닌데~ 온통 아랍어로 표기된 이 상품들은 뭐지~? 달콤한 꿀에는 이시스 여신의 이름까지 등장한다. 온통 아랍어로 표기된 상품들은 그 내용물조차 알기가 쉽지 않다. 뭘 사시려는 건지~~ 곧바로 이어지는 마트 밖 도로는 혼잡하기 이를 데 없다. 차량까지 짐을 옮겨주는 마트 직원의 서비스 모습도 보인다. 마트를 관리하는 직원들이다. 육류 해체에 열심인 직원 모습이고~ 둥근 통에 담겨진 절임류들이 이색적이다. 우리에겐 그리 익숙치 않은 많은 향신료와 곡물 판매대 모습이다. 뭘 살까 고민 중이신가~? 마트 직원들 다 모여 봐 ! 기념사진 찍게~~ㅎ 유쾌하고 무척 호의적인 직원들이다..
누비아 박물관을 나서서 돌아본 아스완의 시가지 모습~ 아스완의 누비아 박물관 안 모습이다. 주거 형태를 만들어 놓은 곳 안쪽에서 여인들의 모습이 보여서 살짝 엿보았더니~ 귀부인인 듯한 여인의 머리를 손질해주고 있는 모습이 보인다. 귀족인가~? 아니면 왕족~? 유리관 안에 전시된 미라들이다. 오랜 세월을 거쳐온 것들이겠지만 여전히 화려한 색감을 자랑한다. 암석에 새겨진 그림들도 전시되어 있다. 히에로글리프로 쓰인 석판도 보이고~ 누비아인들의 생활상과 역사를 담은 홍보물이 박물관 한편에 마련되어 있는데 이걸 모두 읽어 보려면 하루 해도 모자라겠다. 강변에서 채취한 다양한 석재들도 보여 준다. 이 지역을 발굴한 탐험가들이 사용했던 기구들도 전시되어 있다. 박물관 입구에서 담은 기념사진이다. 어린 아이까지 대동한 가족 모습이 아름답게 다가온다. 이제 그만 밖으로 ..
아스완의 누비아 박물관에서 느껴보는 누비아인의 생활상과 정취~ 아스완의 누비아 박물관에 전시되어 있는 누비아 관련 전시물들이다. 아스완에서 남으로 수단과의 국경까지는 모래 언덕이 바로 나일 강과 맞닿아 있어 농경지도 마을도 없는 황량한 사막지대다. 고대 이집트인들은 이 사막지대를 누비아 Nubia라고 불렀고 아스완을 스웨네트 Swenet라고 불렀다고 한다. 누비아란 황금이라는 뜻으로 고대 이집트시대에 황금이 누비아로부터 들어왔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고 스웨네트는 '교역'이라는 뜻이라고 한다. 고대 이집트인들은 누비아인들은 모래를 먹고사는 야만족이라 해서 사람으로 여기지도 않았다고 하고~ 누비아 지역에 왕조시대의 유적들이 많이 남아 있고, 그래서 1981년 유네스코에서는 이 일대를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했다고 한다. 대표적 유적으로 엘레판티네 섬의 크눔 신전, 필레 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