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일 강

(20)
아스완 필레 Philae 섬의 이시스 신전에서 펼쳐지는 '소리와 빛의 향연'을 구경하고~ 안마당에서 본 이시스 신전 모습이다. 아스완 댐이 완공된 후로 강물이 불어나면 일 년에 몇 개월씩 신전이 물에 반쯤 잠겼다고 한다. 그랬던 것이 아스완 하이 댐의 완공으로 신전이 완전히 강물에 잠기게 되었고, 다행히 신전은 유네스코의 도움으로 필레 섬 옆에 있는 아길키아 Agilkia 섬으로 옮겨 수몰을 면했다고 한다. 신전을 약 4만 개의 블럭으로 잘라서 옮기는데 1972년부터 1980년까지 8년이나 걸렸다고 한다. 이때 이시스 신전 외에 넥타네보 1세 신전과 하트호르 신전 유적, 그리고 신전의 선착장으로 사용했던 로마 황제 트라잔의 미완성 키오스크 Kiosk : 신전선착장도 함께 옮겼다고 한다. 첫째 탑문을 지나 안마당에 들어서면 서쪽에 신 호루스의 탄생을 상징하는 탄생의 집 맘미시 mammisi가 ..
나일의 진주라고 불리는 아름다운 필레 Philae 섬의 이시스 신전으로~ 호텔 룸에서 내려다본 나일 강 모습이다. 서산으로 해는 기울어 나일 강에도 서서히 어둠이 내리고 가로등 불빛이 반짝이기 시작한다. 우리는 필레 섬의 이시스 신전으로 갈 채비를 하고~ 도시의 불빛이 반짝이기 시작할 때 우리는 필레 섬으로 향한다. 나일 강 건너편의 암석으로 이루어진 사막의 붉은 조명이 아름다운 풍경을 선사해 준다. 이시스 신전으로 가는 선착장에 마련된 기념품점 모습이다. 이시스 신전의 매표소다. 이시스 신전에서 펼쳐지는 '소리와 빛의 향연'에 대한 안내판이다. 매일 펼쳐지는 이 프로그램은 영어, 불어, 아랍어로 각기 다른 시간대에 진행되는데, 수요일인 오늘 우리는 7시 45분에 시작하는 영어로 진행되는 공연을 보게 된다. 입구에 몰려든 관광객들 모습이다. 입구를 지나서 선착장으로 향하는 중..
이집트 아스완의 강변 산책길을 걸으며 느껴본 나일 강의 정취~ 나일 강변에 정박해 있는 관광객을 위한 대형 크루즈선들 모습이다. 도로변의 마차도 분명 관광객을 위한 시설인데 그 규모면에서는 실로 어마어마한 차이다~ㅎ 도시락까지 챙겨 가지고 다니시나~ 도로변의 모스크 모습이다. 혹시 무단횡단을 하시는 거 아닙니까~? 연이어 정박해 있는 크루즈선들 모습이다. 나일 강과 도로변의 풍경을 즐기며 계속 산책길을 이어간다. 도로 반대편에 특이한 문장을 한 건물이 보여 살펴보니 Aswan Governorate라 쓰여 있다. 아스완의 관공서인 모양이다. 다시 눈을 돌려 바라본 나일 강 풍경이다. 삼거리가 나오는 이곳의 가운데 길을 따라가면 아스완 역이 나오는데 도로 중앙에 배 모형의 조형물이 세워져 있다. 나일 강을 따라서 이어지는 도로변의 보도 위 모습이다. 당당하게 도로를 횡..
아스완 나일 강변의 호텔 정원에서의 여유로운 한 때를 보내고~ 호텔을 나서서 강변으로 가본다. 호텔 본관 앞의 도로를 건너니 호텔의 또 다른 시설들이 나온다. 강변의 호텔 모습이다. 잘 조성된 야외 풀장이 있고 풀장 주위로 선베드도 놓여 있다. 호텔의 야외 풀장 모습이다. 풀장 너머의 나일 강 모습이고~ 바로 옆에는 대형 크루즈선도 정박해 있다. 풀장 앞에서 담아본 호텔 모습이다. 나일 강변 모습이다. 나일 강변의 이곳에도 객실이 마련되어 있고 정원이 깔끔하게 잘 조성되어 있다. 강변에 매어 있는 펠루카다. 펠루카의 돛을 만지고 있는 친구들 모습이 보이는데 어디 출항하려 하시는가~? 강변의 호텔 정원 주변 모습이다. 풀장 주변에 호텔 서비스 공간도 마련되어 있는데 손님이 없어서인지 한가한 모습이다. 풀장을 온통 혼자서 전세를 낸 듯한 꼬마 손님이다. 호텔에서 준비해..
누비아 박물관을 나서서 돌아본 아스완의 시가지 모습~ 아스완의 누비아 박물관 안 모습이다. 주거 형태를 만들어 놓은 곳 안쪽에서 여인들의 모습이 보여서 살짝 엿보았더니~ 귀부인인 듯한 여인의 머리를 손질해주고 있는 모습이 보인다. 귀족인가~? 아니면 왕족~? 유리관 안에 전시된 미라들이다. 오랜 세월을 거쳐온 것들이겠지만 여전히 화려한 색감을 자랑한다. 암석에 새겨진 그림들도 전시되어 있다. 히에로글리프로 쓰인 석판도 보이고~ 누비아인들의 생활상과 역사를 담은 홍보물이 박물관 한편에 마련되어 있는데 이걸 모두 읽어 보려면 하루 해도 모자라겠다. 강변에서 채취한 다양한 석재들도 보여 준다. 이 지역을 발굴한 탐험가들이 사용했던 기구들도 전시되어 있다. 박물관 입구에서 담은 기념사진이다. 어린 아이까지 대동한 가족 모습이 아름답게 다가온다. 이제 그만 밖으로 ..
거대한 미완성 오벨리스크 Obelisk가 누워 있는 아스완의 오벨리스크 채석장~ 아스완의 나일 강변에 위치한 채석장에 들어선 모습이다. 채석장에서 바라본 주변 모습이다. 석재를 채취하다가 중단된 모습이 곳곳에서 보인다. 작은 돌 하나를 앞에 두고 앉아 있는 현지인도 만났다. 아스완 관광에서 빼어놓을 수 없는 곳이 이곳 아스완의 남쪽 변두리에 있는 오벨리스크 채석장인데 이곳에는 만들다만 미완성 오벨리스크가 있다. 만들다가 만 미완성 오벨리스크다. 이 거대한 미완성 오벨리스크는 길이 42m, 바닥면적이 4평방미터로 이 오벨리스크는 원래 카르나크 대신전의 투트메스 3세 신전 앞에 세우려 했던 것인데 만드는 도중에 결함이 생겨 그만둔 것이라고 한다. 이것이 완성되었으면 이집트에서 가장 큰 오벨리스크가 되었을 것이라고 한다. 미완성 오벨리스크와 기념사진도 남겨 본다. 고대 이집트에서 오벨리스..
아스완 하이 댐을 돌아보고 아스완의 남쪽 변두리에 있는 오벨리스크 채석장으로~ 아스완 댐과 아스완 하이 댐의 위치 및 주변 모습을 보여주는 인공위성 사진이다. 6번 아스완 댐을 거쳐 아스완 시내로 들어가고 또한 아부 심벨에 이르는 사막길과도 연결되어 있다는 것이 잘 표시되어 있다. 서로 7km 떨어진 위치의 6번 아스완 댐과 1번 아스완 하이 댐의 발전소 위치도 알기 쉽게 표시되어 있고, 두 댐 사이의 5번 필레 Philae 섬도 보인다. '나일 강의 진주'라고 불리는 두 댐 사이의 이 아름다운 필레 Philae 섬을 고대 이집트인들은 '성스러운 곳' 이라고 불렀으며, 여신 이시스가 호루스 신을 낳은 섬이라고 해서 이시스 섬이라고도 했다고 한다. 클레오파트라 7세가 로마제국의 집정관 카이사르와 배로 카이로를 떠나 이 섬에 신혼여행을 왔었던 곳이기도 하고~ 필레 섬에는 이시스 신전이..
이집트인들의 생활의 변화를 가져다 준 현대의 피라미드라고 일컫는 아스완 하이 댐으로~ 아스완의 호텔 룸에서 바라본 나일 강이다. 오늘은 아스완 주변의 역사적인 현장들을 돌아보는 것으로 계획이 되어 있어서 여느 때와는 달리 여유롭게 호텔을 나선다. 호텔을 나선 나일 강변의 아스완 시가지 모습이다. 나일 강변을 따라서 나있는 도로를 달리며 차창으로 본 풍경들이다. 강변에 잔뜩 늘어선 현대 문명의 이기인 유람선들이 정박되어 있는 모습이 보이고, 예나 지금이나 한결같은 모습의 마차도 보인다. 일찌감치 강변으로 나선 현지인들 모습도 보인다. 이른 시간이어선지 나일 강은 평온한 모습을 유지하고 있다. 강변의 공원으로 산책을 나온 듯한 현지인들 모습이다. 돛을 내린 펠루카들이 강변에 즐비하게 늘어서 있다. 한 무리의 젊고 발랄한 청춘들의 모습도 보인다. 하루를 여는 도로변의 상점들 모습이다. 작은 탁..
아스완의 펠루카에서 느껴보는 나일 강의 정취와 석양~ 펠루카를 타고 돌아보는 아스완의 나일 강 풍경들이다. 우리 펠루카를 이끌고 있는 두 현지인이다. 기념사진도 남기고~ 우리 옆을 스치고 간 또 다른 펠루카 모습이다. 신이 나셨구려~~ㅎ 유람선에 탄 친구들에겐 우리 펠루카도 구경거리인 모양이다. 노을에 물들기 시작한 나일 강 풍경이다. 어느 정도 구름이 있어야 드라마틱한 석양을 구경할 수 있는데 구름 한 점 없는 이집트의 노을은 그저 밋밋하기 그지없다. 점점 저물어가는 나일 강 주변 풍경이다. 우리 펠루카도 뱃머리를 돌려 출발했던 선착장으로 향한다. 선착장으로 돌아가면서 본 강변의 모습들이다. 해는 이미 기운 느낌이다. 작은 보드 위의 현지인 꼬마들이 다시 보인다. 어째~ 오늘 수입은 좋았니~? ㅎ 드디어 도착한 선착장~ 먼저 도착한 유람선의 승객들이 하선..
아스완의 호수 같은 나일 강에서 이집트 전통배 펠루카를 타고~ 아스완의 아름다운 모스크 모습이다. 아스완의 나일 강변이고~ 강변에 늘어서 있는 수많은 관광용 배들이다. 드디어 이런 멋진 펠루카를 타볼 기회가 왔다. 관광객들을 기다리고 있는 많은 배들~ 두 현지인이 능숙하게 조종하고 있는 이 배가 오늘 우리가 타볼 펠루카다. 짙푸른 강 위에서 작은 보드에 의존하고 있는 두 꼬마~ 드디어 우리의 펠루카가 접안을 마쳤다. 어느새 뱃전으로 다가온 두 꼬마~ 조금 전 보드 위의 그 현지 꼬마들이다. 뭐라는 거야~? 팁 좀 달라고~~? ㅎ 강 위에 아름답게 자태를 드러낸 펠루카 무리에 우리도 합세를 한다. 언제 보아도 아름다운 펠루카 모습이다. 그래 맞어~ 나일 강에서 적어도 한 번쯤은 이런 멋진 펠루카를 타 줘야 돼~~ 서로 방향을 달리하여 강 위를 스치듯 항해하는 아름다운..
나일의 진주로 불리는 사막 속의 오아시스 아스완 Aswan~ 아부 심벨에서 280km의 사막 길을 달려 아스완으로 들어서는 모습인데 차량 검색을 하고 장갑차까지 세워져 있다. 검색대를 지나치니 곧바로 거대한 댐이 보이는데, 바로 아스완 댐이다. 아스완 댐은 아스완으로 들어서는 길목에 있는데, 이집트인들이 아스완 댐을 얼마나 소중히 생각하고 있는지를 단적으로 보여주는 모습이다. 아스완 댐 위로 나있는 도로다. 아스완 댐 Aswan Dam은 아스완 시에서 약 8km 정도 떨어진 곳에 1902년 영국인들이 화강암으로 건설한 옛 댐인데, 댐의 길이는 2,400m 정도이며 높이는 45m로 원래 30m였던 것을 두 차례 보수공사를 해 현재의 높이로 건설했다고 한다. 건설 당시는 담수량 10억 입방미터에 달하는 세계에서 가장 큰 댐이었지만 갈수록 그 정도의 담수량으로는 이집트..
아스완으로 향하는 마지막 항해의 크루즈선에서 펼쳐진 선상 갈라 파티~ 크루즈선들이 정박해 있는 강변을 따라서 늘어선 기념품점의 숫자가 헤아릴 수 없이 많다. 콤 옴보 신전을 돌아본 관광객들이 마지막으로 거쳐가는 공간으로 상점들 앞 좁은 길은 그야말로 인산인해를 이룬다. 물건을 팔려는 현지인들 수도 엄청나다. 목마른 관광객을 위한 배려도 보인다. 아프리카 어느 곳에선가도 이런 물 항아리를 본 적이 있는데~ 앗! 전통의상점으로~ 마음이 바뀌셨나~? 이것저것 걸쳐보기는 하는데~ 얘야~ 난 그런 거 필요 없단다~~ㅎ 이런 섹시한 의상을 찾는 관광객도 있나~? 모르지 뭐~ 사람들 생김새 못지않게 취향도 다양한 법이니까~~ㅎ 이제 그만 크루즈선으로 돌아가자~ 뒤늦게 우리 배에서 내리는 사람들을 보니 옆 크루즈선에서 우리 배를 통해서 하선하는 관광객들인 모양이다. 석양의 콤 옴보 언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