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나라 둘러보기/서울

서울숲 옆에 콘테이너 박스로 만들어 놓은 독특한 거리 모습~

 

성수동에서 서울숲으로 이어지는 길로 접어들자 컨테이너를 이용한 무척 독특한 모습의 거리가 나타난다.

 

언젠가 이런 모습의 사진을 보고 무척 궁금했었는데 이곳이 바로 그곳인 모양이다.

 

 

거리 입구에 세워져 있는 안내판부터 살펴봤다.

 

 

 

 

 

 

 

대로변에서 본 거리 모습이다.

 

 

성수동에서 서울숲 주차장으로 가기 위해 들어선 길인데, 무척 특이한 모습에 마치 큰 횡재라도 한 기분이다.

 

 

 

 

 

 

 

평일이어서인지 왕래하는 사람은 많지 않고 상점을 찾는 사람도 별로 보이질 않는데

 

주말이나 서울숲을 찾는 이들 많을 경우에는 붐빌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든다.

 

 

매장 위에 올려진 콘테이너는 창고로 사용하는 건가~?

 

 

 

 

 

 

 

단순한 사각형 박스를 내 쌓고 들여 쌓는 형태로 변화 있는 공간 구성을 해 놓았다.

 

 

각 상점에서 판매하는 상품들도 제각각이고~

 

 

 

 

 

 

 

 

 

 

 

특별히 무엇을 구매하겠다는 것도 없고, 뭘 먹고 싶은 것도 없는 우리는 산책하듯 이 독특한 상점들을

 

구경하는 만족한다.

 

 

커피를 마신 지도 얼마 되지 않아 카페를 찾을 일도 없고~

 

 

 

 

 

 

 

산책하듯 걸어가며 담아본 거리 모습이다.

 

 

 

 

 

 

 

 

 

 

 

분식집도 세련되게 변신을 했구먼~~

 

 

 

 

 

 

 

거리에 면한 카페 모습이다.

 

 

이곳은 꽃집이고~

 

 

 

 

 

 

 

거리 모습도 담아보고 상점 안도 기웃거려 본다.

 

 

 

 

 

 

 

위층으로 이어지는 계단이 있어서 올라가 봤다.

 

 

거리를 배경으로 하는 포토존도 마련되어 있어 기념사진도 한 장 남기고~

 

 

 

 

 

 

 

위에서 내려다본 거리 모습이다.

 

 

 

 

 

 

 

위에서 바라본 서울숲 방향 모습이다.

 

 

 

 

 

 

 

이게 이 거리 이름인 모양이다.

 

 

 

 

 

 

 

 

 

 

 

서울숲과 경계 짓는 대로변 고층빌딩이다.

 

 

이제 도로를 건너 서울숲으로 향한다.

 

 

 

 

 

 

 

서울숲 입구에 세워진 경마상이다.

 

 

 

 

 

 

 

과거 뚝섬이라는 지명이 더욱 친숙했던 시절에 이곳은 경마장이었지~

 

 

그때는 뚝섬이라고 하면 현재의 구리나 남양주처럼 도심에서 멀리 떨어져 있는 곳쯤으로 생각되었는데

 

지금은 서울의 한복판이라고 해도 크게 잘못된 일이 없을 듯하다.

 

이런 걸 격세지감이라고 해야 하나~

 

 

형형색색의 댑싸리가 아름답기만 하다.

 

 

 

 

 

 

 

 

 

 

 

 

 

 

 

서울숲의 울창한 숲길을 화려한 조명으로 밝히고 있다.

 

시시각각으로 파랑, 빨강 등으로 옷을 갈아입히고 있는데, 내 취향과는 거리가 멀다.

 

왠지 촌스럽다는 생각만 들고~

 

 

개인적으로 나는 자연광의 단색 조명을 좋아한다. 변하지 않고 은은하게 비추는~

 

내 취향과는 달리 시시각각 각종 색으로 변하는 조명을 좋아하는 사람들도 많은가 보다.

 

 

서울숲 주차장에 도착해 바라본 주변 모습이다.

 

 

 

 

 

 

 

주차요금을 사전 정산하는 모습이다.

 

 

새삼스럽게 갈수록 사전 정산하는 시스템이 맘에 든다.

 

출구에서 카드 넣고 요금 정산하는 게 때로는 번거로움과 불편감을 느끼게 해 주었는데 이제는 그런 불편을

 

감수할 필요가 전혀 없다는 점이 좋은 거다.

 

 

 

 

 

 

 

이제 열심히 달려보자꾸나. 집을 향해서~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