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분류 전체보기

(3386)
구룡반도의 침사추이 해변에서 본 홍콩의 아름다운 풍경들~ 침사추이 페리 터미널 시계탑 앞 버스 정류장에서 회차하고 있는 버스 모습이다. 버스 정류장에 길게 늘어선 승객들이고~ 침사추이 해변에서 보이는 풍경들이다. 시계탑과 홍콩 문화 센터 앞에 조성된 아름다운 야자수 길이다. 홍콩 문화 센터 앞에 세워져 있는 조형물이고~ 100년간 침사추이를 지켜온 터줏대감 격인 시계탑 Clock Tower이다. 높이 44m의 고풍스러운 이 시계탑은 1915년 구룡과 광동 지방을 연결하는 기차역의 일부로 건립됐다고 한다. 기차역이 건설된 뒤에도 비용 문제로 시계 없이 탑만 서 있다가 시민들의 모금을 통해 마침내 1921년에 시계가 달린 완전체 시계탑으로 완성되었다고 하는데~ 1970년 기차역이 폐쇄되면서 시계탑만 남게 되었고, 1990년에는 홍콩 역사 기념물로 지정되었다고 한다..
화롄의 유명한 명소 청수단애 淸水斷崖와 칠성담 七星潭을 돌아보고~ 청수단애 淸水斷崖~ 타이루거 국가공원의 북쪽에 위치하고 있는 이곳은 대만 동부 연안에서 절벽과 태평양이 어우러져서 대만 8대 절경 또는 10대 절경을 꼽을 때 빠지지 않는 곳이라고 한다. 높이 1,000미터로 좌측으로는 험준한 절벽이며 우측으로는 태평양이 바로 보이는 곳으로, 중국 여권 위조방지 도안 에 들어가서 양안 마찰을 일으킬 정도의 절경으로 꼽힌다고 한다. 가까이 당겨본 절벽과 태평양이 만나는 해변의 아름다운 풍경이다. 청수단애를 잘 바라볼 수 있도록 해안을 따라 넓은 도로를 만들어 놓았다. 청수단애를 가까이 바라볼 수 있는 전망대에서 기념사진을 남긴다. 절벽 위까지 크게 담아본 사진이다. 약 600만 년 전 필리핀과 유라시아 지각판의 충돌이 있었는데, 지각이 융기되면서 대만 섬이 형성되었고 판이..
감천 문화 마을의 별 보러 가는 계단도 거닐어 봤다. 감천 문화마을의 골목길 풍경이다. 별 보러 가는 계단~ 이름처럼 결코 낭만적인 계단이 아니구나~ 앞 뒤로 이어지는 계단이 무척 가파르다. 내려가는 길이기에 망령이지 이곳을 올라오려면 진짜 별이 보이겠구나~~ 별 보러 가는 계단과 이어지는 골목길 풍경이다. 별 보러 가는 계단을 내려오면서 담아본 다채로운 풍경들이다. 계단 아래쯤에서 만난 카페 모습이다. 지적질 좀 그만 하시고 너나 잘하세요. 소크라테스가 그랬다고~? ㅎ 오래된 옹벽을 아름답게 변화시킨 설치 미술품도 보인다. 기타가 너무 커서 연주하기에 불편하시지요~? 금빛 반달고개도 있다고~? 문화마을 나서면서 담아본 모습들이다. 하늘에 걸쳐 놓은 우산도 멋지네~ 항구도 내려다 보인다. 작은 솟을대문이 있어서 안으로 들어가 봤다. 마을을 배경으로 멋진 사..
침사추이 시민의 휴식 공간인 구룡 공원을 거쳐 다시 침사추이 해변으로~ 구룡 공원 안으로 들어선 모습이다. Kung Fu Corner ~? 쿵푸 코너라는 표지판을 따라왔지만, 한낮이라서 그런지 고요하고 조용하기만 하다. 공원에 설치된 시원스럽게 물을 뿜어 올리는 분수 모습이다. 영국군 막사를 공원화해 열대 나무를 심고 호수, 조류 사육장, 스포츠 센터 등을 만들었다는 이 구룡 공원은 4~9월 에는 수영장도 오픈한다고 한다. 공원 한쪽에는 작은 폭포도 만들어 놓았다. 구룡 공원은 침사추이의 네이선 로드와 캔톤 로드에 걸쳐 있다. 네이선 로드의 입구에서 공원으로 들어온 우리는 네이선 로드와 캔톤 로드를 잇는 구룡 공원 남쪽에 나있는 출입구를 통해서 다시 거리로 나선다. 네이선 로드와 캔톤 거리를 잇는 보도는 행인들로 가득 차 있다. 도로 옆에는 여러 대의 차량들이 정차해 있었는..
가오슝에서 국내선을 타고 아름다운 경관을 자랑하는 화롄 花蓮으로~ 호수와 누각이 아름다운 조화를 이루고 있는 연지담을 나서서 도착한 곳은 가오슝 국제공항의 국내선 청사다. 전광판의 스케줄에 11시 15분에 출발하는 것으로 표시되어 있다. 청사 내의 황금 용이 용트림하고 있는 모습이 흥미롭기만 하다. 청사 밖으로 보이는 우리를 태우고 갈 항공기 모습이다. 항공기의 여유로운 모습이 여행의 느낌을 더욱 진하게 전해 준다. 나는 여행 중에 만나는 이런 한적하고 여유로운 모습이 참으로 좋다. 복잡한 도시 생활에 대한 반대급부적인 바램이 아닐까~ 동승한 승무원까지 더욱 친근감있게 다가오는 느낌이다. 우리를 태운 항공기가 화롄 공항에 도착한 모습이다. 쌍발 프로펠러가 달린 자그마한 항공기가 정감 있는 기억으로 남는다. 한적한 모습의 공항 청사 내부 모습이다. 잠시 쉬어갈 수 있도록..
부산 감천문화마을의 다채로운 풍경 속으로 들어가 본다~ 감천 문화마을 난간에 걸린 수많은 형형색색의 하트들이다. 문화마을을 굽어보고 있는 어린 왕자와도 기념사진을 남기고~ 한지를 이용한 기념품점도 보인다. 등대라고~? 등대 모형을 한 포토죤이다. 포토죤에서 보이는 감천 마을의 풍경들이다. 잠시 쉬어가며 풍경을 감상할 수 있는 곳도 마련되어 있다. 각종 가방들을 팔고 있는 기념품점인데 간단한 먹거리도 팔고 있는 모양이다. 감천 문화역~? 문화역 옆의 계단이다. 골목의 계단 주변을 가득 메운 수많은 서적들~ 외국인 아이들의 눈에도 이 광경이 무척 이색적으로 느껴지나 보다. 감천 문화역 앞에서 내려다보이는 감천 마을 풍경들이다. 옹벽을 따라 내려가는 이곳이 감천 마을의 끝부분인 모양이다. 바다를 조망해 볼 수 있는 전망대도 마련되어 있다. 그런데~ 감천 문화마을이..
좀 더 생생한 홍콩의 모습들을 보기 위해 들어가 본 몽콕의 골목길 풍경들~ 네이선 로드 Nathan Road의 거리 풍경이다. 네이선 로드 Nathan Road는 구룡반도 중앙을 세로로 가로지르는 메인도로인데, 번화한 홍콩의 모습을 한눈에 볼 수 있는 곳으로 MRT 침사추이역, 조던역, 야우마테이역, 몽콕역을 거쳐 프린스 에드워드역을 한 줄로 잇는 도로다. 페리 터미널 시계탑 앞 버스 정류장에서 출발하는 2번 버스에 탑승하면 침사추이에서 몽콕에 이르는 네이선 로드 심장부를 속속들이 감상할 수 있는데, 이 거리를 관통하려면 편도로 총 25분이 소요되며 배차 간격은 10분 내외라고 한다. 침사추이에서부터 걸어오기 시작한 우리는 이미 조던역을 지나서 조던역과 야우마테이역의 중간쯤에 도달해 있는 것이다. 네이선 로드의 무척 오래된 건물 모습이다. MRT 몽콕역을 중심으로 조던, 야우마..
가오슝 렌츠탄 蓮池潭의 다채로운 건축물을 구경하고 가오슝을 나서는 길~ 연지담의 아름다운 건축물 용호탑 龍虎塔이다. 용호탑을 나서서 연지담의 또 다른 건축물을 보러 가는 길목의 주택가 풍경이다. 무척 규모가 큰 도로변의 도교 사원이다. 도교 사원 맞은편 연지담에는 사원을 향해 서있는 다양한 조형물들이 세워져 있다. 이 용을 탄 관음보살상은 무신 武神인 관우 關羽에게 헌납된 한 쌍의 우아한 춘추각 春秋閣 앞에 세워진 것이라고 한다. 관음보살상 뒤의 춘추각 모습이다. 가까이 담아본 관음보살상과 춘추각 모습이다. 관음보살상과 마주하고 있는 사원 모습이다. 관음보살상의 뒤쪽의 춘추각을 지나 연지담 한 가운데 서있는 정자로 향한다. 드물게 보이는 연꽃이다. 제철이 아닌지 많은 연잎이 활기를 잃고 시들어 있는 모양새다. 연지담 중앙의 정자를 향해 가면서 담은 기념사진들이다. 정자 위로..
알록달록한 다양한 색이 조화롭게 어우러져 있는 부산 감천문화마을~ 감천문화마을 입구에 섰다. 가파른 마을 입구로 향하는 도로를 따라 오르니 초등학교가 나타나고, 그 초등학교 교정에 차량을 주차하고 마을 탐방에 나설 수 있었다. 마을 입구에 세워진 안내판부터 살펴보고~ 감천문화마을로 들어선 모습이다. 마을 입구에서 머지않은 곳에 작은 박물관이라는 건물이 나타난다. 작은 박물관 안에는 마을의 역사가 연대별로 자세히 기록되어 있다. 옛 모습을 재현해 놓기도 하고, 사진으로도 보여주는 그야말로 작은 박물관 같은 곳이다. 작은 박물관을 나서서 본격적인 마을 탐방에 나선다. 골목길의 작은 가게 앞에서 외국인 아이들이 뭔가에 열중하고 있다. 뭔가 하고 들여다봤더니~ 달고나구나~~ㅎ 거대한 물고기가 담벼락을 거슬러 올라가고 있다. 미니 부산~ 가맹점까지 내고 있다고~? 각종 카페들이..
침사추이에서 몽콕으로 이어지는 네이선 로드 Nathan Road를 걸으며 살펴본 홍콩의 다채로운 모습들~ 네이선 로드의 보도에 세워놓은 거대한 조형물인데, 로터리 클럽에서 만들어 놓았나 보다. 조형물 앞에 구룡공원으로 들어가는 입구가 있다. 구룡공원 옆으로 나있는 좁은 도로는 차량들로 가득차 있다. 이쯤에서 잠시 쉬어 가기로 했는데, 시설이 잘 갖추어진 쇼핑몰만 한 게 없지~ Mira Place라는 대형 쇼핑몰이다. 구룡공원 맞은 편에 위치한~ 내부는 우리나라 쇼핑몰과 별반 다름이 없는 모습이다. 위층으로 오르니 식당들이 보이기 시작한다. 때가 됐으니 우리도 이곳에서 점심을 해결합시다~ 식당 유리창에 붙여 놓은 음식 사진들로 대충 감을 잡고~ 뭘 또 검색까지 해 보십니까~? 그냥 안으로 들어갑시다~~ㅎ 자리로 안내를 하더니 QR 코드가 인쇄된 종이를 내민다. QR 코드를 스캔하면 이 음식점의 주문창이 뜨고 ..
신비로운 호수의 매력이 가득한 가오슝의 렌츠탄 蓮池潭~ 가오슝 여행의 마지막 날이 밝았다. 호텔 룸에서 내려다본 항구를 향해 달리는 넓은 도로와 주변의 나지막한 건물들이 인상 깊게 남는 곳이다. 호텔을 나서서 가오슝에서의 마지막 행선지 연지담으로 가는 길에 본 시가지 모습이다. 넓고 곧게 뻗은 도로와 수많은 녹지 공간, 그리고 각종 차량들과 나란히 달리고 있는 수많은 오토바이 행렬이 인상 깊게 남는 도시다. 많은 오토바이들이 별도로 마련된 차선을 따라서 나란히 달리고 있는 모습이 여타 동남아 국가와 매우 다르다. 차량들과 뒤섞여 마구잡이로 달리고 있는 나라들에서는 무척 혼잡해 보였는데, 이곳은 그것들과는 매우 다른 차분하고 안정된 질서를 보여주고 있다. 오토바이가 대중화되어 있는 도시답게 파출소 앞에도 수많은 경찰 오토바이가 주차해 있다. 고가도로에서 내려다..
송도 구름 산책로를 걸으며 살펴본 부산 송도의 아름다운 풍경들~ 바닷가 송림이 우거진 산책로를 따라간다. 송도 용궁구름다리로 이어지는 산책로인데~ 송도 용궁구름다리 앞이다. 그런데 가는 날이 장날이라고, 구름다리를 건널 수가 없단다. 조금 전까지만 해도 통행이 됐던 것 같은데~ 갑자기 세어진 바람 탓에 잠시 폐쇄할 수밖에 없단다. 아쉽지만 할 수 없지 뭐~~ㅠ 아쉬운 마음을 안고 다시 케이블카에 오른다. 케이블카에서 보이는 용궁구름다리의 아름다운 모습이다. 놓친 고기가 더 커 보인다고 했던가~ 그래서인지 더욱 아름답고 멋진 모습으로 다가온다. 대신 케이블카에서 내려다 보이는 아름다운 풍경들로 위안을 삼는다. 송도 구름 산책로라고~? 산책로를 따라가 보자~ 거북섬의 입구 거북의 입안으로 발길을 내딛는다. 이곳에도 전설이 있구먼~ 상쾌한 바닷 바람을 맞으며 구름다리 위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