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분류 전체보기

(3386)
마카오 여행의 베이스가 된 베네시안 마카오 The Venetian Macau 호텔의 다채로운 모습들~ 호텔 룸에 간단히 짐 정리를 마치고 본격적인 마카오 여행을 위해 나서는 중이다. 3층에 마련된 호텔 객실로 통하는 엘리베이터홀인데, 이곳에는 객실 안내와 외부인의 통제를 위한 직원이 상시 배치 되어 있었다. 객실 엘리베이터 홀에서 불과 10여 m 떨어진 곳에 대형 푸드 코트가 마련되어 있다. 푸드 코트 안으로 들어가 보자~ 많은 사람들이 식사를 하고 있는 테이블 바깥쪽으로는 다양한 음식들을 팔고 있는 음식점들이 줄지어 늘어서 있는데, 천장을 하늘처럼 처리한 공간이 시원스런 개방감을 제공해 준다. 장금이가 이곳에도 식당을 오픈했다고~? ㅎ 뭘 먹을까~? 또 다시 느끼게 되는 풍요 속의 빈곤이다~~ㅎ 그래~ 장금이가 끓여 주는 라면을 먹어볼까~? 익숙지 않은 동남아의 면보다는 훨씬 낫지~~ㅎ 간단한 점심식사..
잠시 거닐어 본 대만 화롄 花蓮의 밤거리 풍경~ 저녁 식사를 마치고 도착한 호텔이다. 이건 호텔 리셉션 모습이고~ 넓은 로비의 우리 일행들이다. 로비 하늘에서는 새가 날고~ 해안 도시답게 벽면에는 각종 물고기가 유영을 하고 있다. 그리고 배정된 우리 부부 룸~ 언제나처럼 널찍한 더블베드 두 개가 나란히 놓여 있다. 안락하고 고급스러운 숙소, 편안한 이동, 만찬을 방불케 하는 다양한 식사, 우리가 원할 때에만 떠날 수 있다는 여유로운 일정~ 이보다도 더 좋은 여행이 어디 있겠는가~ 노옵션, 노쇼핑은 기본이니~ 방 수준에 맞게 잘 갖추어진 욕실이다. 짐 정리를 대충 마치고 화련의 밤거리 구경에 나선다. 밖으로 나서면서 담아본 복도 모습이다. 추상적인 풍경화도 걸려 있고~ 잘 다듬어서 만든 앙증맞은 조각상들도 비치되어 있다. 로비에 걸어놓은 패브릭이 아름다..
바닷가 해안에 위치한 아름다운 사찰 해동 용궁사를 가다~ 부산에서 3일째 되는 아침이다. 오늘은 부산의 유명한 사찰 해동 용궁사를 가보자~ 곳곳에서 보이는 도로의 벚꽃 가로수가 여행의 흥취를 더해 준다. 해동 용궁사 입구에 도열해 있는 석물들이다. 일주문 앞에 탑이 세워져 있는 모습도 흥미롭게 다가온다. 아마도 이곳이 유일하지 않을까~? 해동 용궁사의 일주문이다. 용문석굴~ 석굴을 지나자 대나무 숲이 이어진다. 지그재그로 이어지는 계단길 모습이다. 계단길의 끝에서 용궁사가 빼곡히 그 얼굴을 드러낸다. 계단길에서 보이는 용궁사 모습이다. 계단길 옆에 마련된 약사불전이다. 드디어 온전히 그 모습을 드러낸 용궁사의 수려한 풍경이다. 인생~ 사노라면 언젠가는 좋은 날도 오겠지~ 맞는 말씀이네요~ㅎ 용궁사 앞까지 밀려드는 파도도 아름다운 풍경에 일조를 하고 있다. 바닷..
홍콩 마카오 페리 터미널에서 페리를 타고 마카오 타이파의 호텔로~ 홍콩 마카오 페리 터미널 내의 카페다. 여유롭게 도착해서 잠시 휴식을 취하며 요기도 하기로 했다. 터미널 내의 대부분 상점들이 미처 정상적인 모습으로 돌아가지 못한 모습을 보여 줬는데, 여행객들이 많이 이용하는 식당과 카페 등은 정상적으로 오픈하여 많은 사람들이 몰려 있다. 구룡반도의 침사추이에서 이곳 홍콩의 성완으로 넘어오는 짧은 시간에 홍콩의 변화무쌍한 기후를 경험했다. 당초에는 MRT나 스타페리를 이용할까도 생각했었는데, 부슬부슬 내리는 비에 이내 생각을 바꿔서 호텔 직원이 불러준 택시를 타고 이곳에 도착했다. 그런데 호텔을 떠나올 때 부슬부슬 내리던 비가 어느덧 폭우로 변해 엄청나게 퍼붓는 게 아닌가~ 택시 타기를 잘했지~~ㅎ 홍콩 마카오 페리 터미널의 코타이 워터젯 탑승장 입구다. 예약 시간에 ..
타이완 화롄의 아름다운 거리 풍경과 맛있는 저녁 만찬을 즐기고~ 대만 원주민족 문화관 臺灣原住民族文化館을 나서서 들어선 화련의 거리 모습이다. 타이완의 여느 도시와 마찬가지로 거리는 많은 오토바이 행렬로 차고 넘친다. 인구 약 11만 명의 작은 소도시인 탓인지 도로 주변의 건물들은 낮고 거리는 비교적 한산한 모습이다. 우리가 당도한 식당가 풍경이다. 식당가 주변 모습을 담아봤다. 식당 안으로 들어서서 본 메뉴판인데, 어지럽기 한량없고 살펴봐도 도무지 알 길이 없다. 이건 쉽게 눈에 들어오는구먼~~ㅎ 식당 안 모습들이다. 규모는 그리 크지 않지만 다양하게 꾸며 놓았다. 그래서 정신을 쏙 빼 놓는 건지 모르겠지만~ 각종 소스도 줄지어 늘어 놓았다. 주방 앞을 분주히 오가는 직원들 모습이다. 드디어 내 앞에 놓인 음식~ 아니 정확히 말하면 식재료다~~ㅎ 이건 1인당 한 접..
청사포까지 다녀온 후에 거닐어 본 해운대의 밤 거리 풍경~ 해운대 블루라인 옆의 산책로를 따라서 청사포까지 다다른 모습이다. 어둠 속에서 모습을 드러낸 블루라인 파크의 청사포 정거장 모습이다. 청사포 역에서 보이는 주변 풍경들이다. 역의 열차 운행표를 보니 양 방향 어느 쪽으로든 마지막 열차만 남았다. 그것도 편도로~ 미포에서 이곳까지 산책 삼아 걸어왔지만 다시 걸어간다는 것은 상상조차 하기 싫었다. 주변이 모두 캄캄해져서 아름다운 풍경도 볼 수 없으니 더더욱~ 열차를 타고 미포로 향하는 길이다. 열차 내부 모습이다. 아름다운 풍광을 즐길 수 있도록 모든 좌석이 창밖을 향해 있다. 잠시 후에 도착한 미포~ 해운대로 향하는 길이다. 각종 음식점이 즐비한 상업 지구가 나타난다. 이곳이 중심 지역인 모양이다. 이곳에서 저녁을 해결하면 되겠구먼~ 중심도로의 폭이 무척 ..
침사추이를 대표하는 랜드마크 홍콩 문화 센터와 홍콩의 밤거리 풍경~ 침사추이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떠오른 홍콩 문화 센터 Hong Kong Cultural Centre 내부 모습이다. 벽면을 화려하게 장식하고 있는 홍보물이다. 기념품점도 있고~ 카페도 입점해 있다. 중앙홀 모습이다. 중국 전통 경극과 오케스트라 공연 안내 포스터도 볼 수 있었는데~ 이 건물 내에는 2,000여 석의 콘서트홀과 1,700석의 대극장이 자리하고 있다고 한다. 홀 주변 벽은 미술 수상작들과 작가들의 작품을 전시하는 공간으로 활용되고 있었다. 홍콩 문화 센터 뒤편의 도로 모습이다. 홍콩 문화 센터 뒤 거리에서 본 지금은 부티크 호텔로 탈바꿈한 해경 본부였던 1881 헤리티지 1881 Heritage의 화려한 야경이다. 거리 쪽에 면한 홍콩 문화 센터의 모습이고~ 침사추이로 해변으로 이어지는 삼거리..
화련의 대만 원주민족 문화관 臺灣原住民族文化館에서 원주민 문화를 구경하고~ 계속해서 이어지는 공연은 원주민족들을 소개하는 것으로 되어 있다. 6개 부족의 생활상을 보여주는 대형 스크린 앞에서 펼쳐지는 춤과 노래를 영상으로 담아봤다. 동영상 공연의 대미는 이 공연에 참여한 단원들을 소개하는 무대로 꾸며 놓았다. 동영상 단원들을 소개하는 것으로 한 시간 이상 진행된 무대는 막을 내리고~ 단원들과의 기념촬영을 하는 시간을 가졌다. 단원들과 단체 사진도 찍고~ 아쉬운 작별의 시간을 가졌다. 공연 관람을 마치고 나오니 공연장 옆에 마련되어 있는 작은 갤러리로 우리를 안내한다. 원주민들의 작품을 보여 주겠다며~ 그냥 지나치기가 아쉬워 작품들을 하나하나 담아봤다. 금상을 받은 이 작품들은 누군가의 말에 따라 조금 떨어져서 바라보니 여인의 형상이 보이는 듯했다. 그런 의도의 작품이었을까~? ..
청사포로 이어지는 해운대 블루라인 파크의 산책길을 거닐어 본다. 해운대 블루라인 파크의 산책길에서 바라본 해운대 쪽 풍경이다. 아름답게 부서지는 산책길 아래의 파도 모습이다. 달맞이재라고~? 달맞이재로 들어서는 열차가 아름다운 풍경을 연출해 준다. 달맞이재에서 기념사진을 남기고~ 산책길 아래에 만들어 놓은 멋진 전망대 모습이다. 전망대에서 바라본 해운대 쪽 풍경이고~ 해변의 암석들도 멋지다. 암석에 부딪쳐 부서지는 파도들 풍경도 아름답기만 하다. 미포에 대한 안내판도 읽어 보고~ 해변 아래로 이어지는 산책로다. 해안 가까이 이어지는 산책로에서 바라본 아름다운 풍경들이고~ 해안의 소나무들도 멋진 풍경을 자아내고 있다. 해안 산책로를 따라가며 담아본 아름다운 풍경들이다. 열차가 정차되어 있네~ 마주 오는 열차와 교행 중인 모양이다. 청사포까지 1.0km~? 청사의 사 沙..
매일 밤 8시에 펼쳐지는 빛의 향연, 심포니 오브 라이트 A Symphony of Lights를 보고~ 호텔 로비에서 바라본 쇼핑몰 하버시티 내의 상점 모습이다. 호텔 로비의 탁자와 의자다. 저녁 식사를 마치고 잠시 이곳에 머물렀다가 다시 밖으로 나섰는데, 대형 쇼핑몰 하버시티 안에 위치한 호텔인 관계로 1층 리셉션 바로 앞은 곧장 쇼핑몰로 이어지는 구조를 갖고 있다. 호텔 내 카페 쪽을 통해 다시 침사추이 해변으로 나선다. 대형 쇼핑몰 하버시티와 이어진 오션 터미널과 침사추이 스타 페리 선착장 사이의 해변에서 바라본 풍경인데, 오션 터미널의 기둥들에도 점차 조명이 밝혀지기 시작한다. 오션 터미널 너머로는 석양에 물든 하늘이 보이는데, 짙은 구름에 싸여 아름다운 석양은 기대하기 어려운 형상이다. 침사추이 해변에서 바라본 홍콩섬 풍경이다. 해변에는 아름다운 야경을 촬영하기 위한 사진가들이 서둘러 진을 치고 ..
대만 화련의 소수 원주민이 보여주는 아름답고 활기찬 공연을 즐기고~ 화련의 유명한 관광지 청수단애와 칠성담을 돌아보고 찾아간 곳은 대만 원주민 공연을 볼 수 있는 대만 원주민족 문화관 臺灣原住民族文化館이다. 안내되어 들어간 공연장에는 우리 일행 13명이 전부이고~ 무대 뒷면에는 거대한 스크린이 설치되어 있다. 태평양의 멋진 일출과 함께 처음 등장한 것은 두 딸이 함께한 모녀다. 잔잔한 음악과 함께 시작된 모녀의 공연 개시 모습을 영상으로 담아봤다. 동영상 공연은 원주민들의 일상을 보여주는 춤으로 이어지고~ 무대 뒤의 대형 스크린에는 그들의 생활과 관련된 각종 영상들이 등장한다. 화련 지역에는 아미족 阿美族, 아타얄족, 타로코족과 부눈족 등 원주민의 거주지가 지금도 존재한다고 한다. 거의 8,000명에 달하는 원주민이 살고 있는데 가장 많은 수는 아미족이라고 한다. 아미족..
놀라울 정도로 변해 버린 부산 해운대의 아름다운 풍광을 즐기고~ 감천 문화마을을 돌아보고 다시 들어선 해운대의 아름다운 모습인데, 내게는 여전히 낯선 풍경들이다. 해운대에 고층 빌딩들이 속속 들어선 것은 매스컴을 통해서 종종 들어왔지만, 이렇게 변했을 줄이야~ 여름 맞이 모래성을 쌓고 있는 모습도 보인다. 해변 도로 주변에는 고층 빌딩들이 늘어서 있고~ 해운대 해수욕장의 시원스러운 바다 풍경이다. 내 기억에 남아 있는 해운대의 모습은 동백섬 앞의 저 호텔과 해변 도로변의 3~4층짜리 건물들이 늘어서 있는 게 전부인데, 너무도 변해버린 모습에 이곳에 처음 도착했을 때는 내가 정말로 해운대에 들어선 것인지 의심스러울 정도였다. 잠시 아름다운 해운대 해수욕장으로 밀려드는 파도에 빠져 본다. 낮게 날으는 갈매기들이 우리를 환영해 주는 듯해 반갑기만 하다. 아내도 이런 갈매기..